0

남편이 낯선 여성과 함께 있는 사진을 보고 불륜을 의심, 남편을 찔렀는데 알고보니 그 사진은 본인의 옛날 사진이었다는 웃지 못할 촌극이 발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16일 멕시코 현지 언론 ‘라 프렌사’에 따르면 멕시코 소노라주의 한 여성이 바람 난 남편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남편의 휴대전화에서 불륜 증거를 발견했는데, 남편이 웬 낯선 여성 옆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이 바로 그것. 그외에도 두 사람이 밀회를 즐기는 사진도 여럿이었다고.

남편의 외도에 화가 난 아내는 곧장 부엌으로 가 흉기를 집어 들어들고 남편에게 여러 차례 휘둘렀다. 비명을 들은 이웃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아내를 체포해 곧장 서로 연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조사 결과 여성이 불륜 증거라고 생각한 휴대전화 속 사진은 다름 아닌 본인의 옛날 사진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아내는 사진 속 여성이 너무 어리고, 날씬하고, 예뻐서 과거의 본인이었을 줄을 상상조차 못 했다고 한다.

남편은 아내가 본 사진은 자신과 아내가 지금보다 젊고 훨씬 더 날씬했을 때 찍은 사진이며, 오래된 사진을 휴대전화 속에 간직하고 싶어 디지털화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Source: La Prensa

아내가 휘두른 흉기에 다친 남편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아내는 일단 구금 상태로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