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영국에서 딸과 손주를 버리고 딸의 남자친구, 즉 사위와 도주한 엄마의 막장 사연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에 살고 있는 제스 올드리지(24)는 자동차 부품 판매원인 남자친구 라이언 셸턴(29)와 살고 있었다.

이들 사이에는 이미 첫 아이가 있고 둘째 아이를 출산할 예정이었는데 제스의 엄마 조지나(44)가 육아를 도와주겠다는 말에 글로스터셔주 스토온더월드로 이사를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병원에서 출산을 마친 제스는 둘째 갓난 아기와 함께 집에 왔을 때 남자친구와 엄마는 사라지고 없었다. 알고보니 이들은 집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함께 이사를 한 것이었다.

엄마는 딸 집에 온지 몇 주 만에 딸의 남자친구에게 관심을 드러내며 매일 밤 그와 부엌에서 웃고 떠들며 술을 마셨다고 한다.

그러다 제스가 병원에서 아들을 출산하던 지난 1월 28일 그녀는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는 충격적인 메시지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제스는 이후 남자친구가 어머니와 사귀고 있고 심지어 둘이 함께 이사를 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이들은 제스에게 사과조차 하지 않았고 심지어 페이스북에 당당하게 연인관계임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