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중국에서 결혼 후 12개월 동안 임신을 시도했으나 실패한 여성이 다리를 다쳐 병원에 입원, X레이 촬영 과정에서 여성이 아닌 중성임이 드러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여성은 중국 동부지역에 사는 올해 25세의 핑핑(가명).

그는 최근 발목을 다쳐 병원에 갔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자신이 여성이 아니라 중성이라는 판정을 받은 것.

그는 아직까지 월경을 한 사실이 없다는 것도 밝혀졌다. 그는 어렸을 때 월경을 하지 않자 병원에 갔으나 성적으로 더디게 발달하는 경우가 있다며 별 문제가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는 월경이 없음에도 외모와 생식기가 여성이었기 때문에 자신이 여성임을 의심치 않고 살아왔다.

여성이 찾아갔던 저장대학교병원의 내분비내과 전문의 동펑친은 이 여성이 여성도, 남성도 아닌 중성이라고 밝혔다.

염색체 검사 결과, 해당 여성의 핵형은 46,XY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형적인 남성의 핵형으로 성별이 분명하지 않음을 의미한죠. 외부 성기만 놓고 보면 여성이나 자궁과 난소는 가지고 태어나지 않았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렇다고 남성 생식기가 있는 것도 아니었다. 동 박사는 “숨겨진 고환이 있나 찾아봤는데 없었다. 아마 나이가 들면서 퇴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진은 이 여성이 월경이 없음에도 임신할 수 있을 것이라 믿었던 것에 대해 성교육이 얼마나 부족한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고 SCMP는 전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