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 12살 소년이 틱톡에서 유행하는’기절 챌린지’를 따라 하다 뇌사 상태에 빠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30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틱톡 ‘블랙아웃 챌린지’에 참여한 콜로라도주 12살 소년 조슈아 혜일예수스(12)가 22일 자택 욕실에 쓰러져 있는 것을 쌍둥이 형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형이 심폐소생술을 계속했지만, 결국 뇌사 상태에 빠졌고 소생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발견 당시 소년의 목에는 신발 끈이 둘려 있었다. 소년은 틱톡에서 ‘초킹 챌린지’, ‘패스아웃 챌린지’, ‘스페이스 몽키’라고도 불리는 ‘블랙아웃 챌린지’를 하다 의식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아웃 챌린지는 스스로 목을 조르는 모습을 촬영해 올리는 기절 게임이다. 위험하고 무모한 행동이지만, 10대 사이에서는 담력을 과시할 영웅적 도전으로 소비되고 있다.

문제는 게임의 위험성을 모른 채 무턱대고 챌린지에 참여했다가 목숨을 잃은 청소년이 부지기수라는 점이다. 2018년과 2019년 미국에서는 같은 챌린지에 참여한 카슨 보드킨스(11)와 메이슨 보가드(15)가 잇따라 사망한 바 있다.

지난 1월 자택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된 이탈리아 소녀 안토넬라(10) 역시 같은 챌린지 때문에 뇌사 판정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때문에 틱톡의 관리 허술에 대한 지적은 그간 여러 차례 제기됐다.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틱톡은 13세 이상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10세 안팎의 이용자도 아무 제한 없이 가입해 활동하는 등 커다란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내 아들은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걸 전혀 몰랐을 겁니다. 내 아들의 사례를 통해 그 위험성을 알고 자녀에게 가르치기를 바랍니다.

소년의 아버지는 이 문제를 총기 문제와 마찬가지로 심각하게 다뤄야 한다며 강조하며 아들의 의식이 돌아오길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