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결혼식 도중 며느리가 알고 보니 잃어버린 딸이었다는, 막장 드라마에서나 일어날 법 한 일이 중국에서 실제로 일어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달 31일 중국 장쑤성 쑤저우에서 열린 한 결혼식.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 어머니는 깜짝 놀랐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어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그랬더니 놀랍게도 그렇다는 답이 돌아왔다.

신부 부모들은 딸을 입양한 사실을 일절 딸에게 알리지 않았기 때문에 신랑도 결혼식 전까지 모를 수 밖에 없었던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렇다면 신랑과 신부는 친남매지간. 최소한 인륜적으로는 결혼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여기 또 한번의 반전이 있었다.

신랑 또한 입양된 아들이라는 것. 친딸을 잃어버리고 한참을 찾아 헤매다 결국 포기하고 대신 입양을 결심했다는 것이었다.

따라서 남남이라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해 예식은 그대로 진행했다. 신랑 어머니가 신부 어머니로 바뀌어 양아들을 사위로 맞아들인 셈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결혼식이 아니라 모녀 상봉식이 됐음은 물론이다. 둘은 울음을 터뜨리며 서로 격하게 끌어안았다. 신부는 신랑과 결혼한 것보다 친어머니를 만나 더 행복하다고 고백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막장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는 일이 실제로 일어난 셈이다. 과연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는 중국이 아닐 수 없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