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스 파푸아뉴기니’ 출신 여성이 자신의 SNS에 선정적인 춤 영상을 올렸다는 이유로 왕관을 박탈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2019년 미스 파푸아뉴기니’ 출신 루시 마이노(25)는 지난달 틱톡에 엉덩이를 격렬하게 흔드는 춤, 이른바 ‘트워킹’ 영상을 올렸다.

Tik Tok / Lucy Maino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그 동영상의 선정성이 논란이 됐다. 미스 파푸아뉴기니를 선발하는 ‘태평양제도 미인대회 파푸아뉴기니 위원회'(MPIP PNG)는 지난달 30일 “미스 파푸아뉴기니는 파푸아뉴기니의 가치와 정신을 공유하는 대표”라며 “우리는 자신감·자부심·진실함·봉사·교육 등 가치에 초점을 둔다”는 성명을 내고, 마이노의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이 결정에 대해 일각에선 “위원회의 제명 결정이 여성혐오와 결합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젠더폭력 반대 의원연맹 공동의장’ 앨런 버드 이스트 세픽 주지사는 “여성을 살해하거나 고문하는 것은 비판하지 않으면서 춤추는 동영상을 올렸다는 이유로 분개하고 있다”고 위원회의 결정을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미스 파푸아뉴기니 출신의 한 여성도 “이번 사태는 파푸아뉴기니의 뿌리 깊은 여성혐오를 보여준다”며 “남성이 동영상을 올렸다면 웃으면서 지나갔을 일”이라고 분개했다.

하와이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마이노는 2019년 미스 파푸아뉴기니 선발 이전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공동 주장으로 활약해왔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