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중국 저장성에서 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젖을 먹이는 조각상이 논란 끝에 철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9일 저장성(浙江省) 후저우(湖州) 잉판산(営盤山) 공원에서 논란을 낳은 동상을 공원 감독당국이 철거하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동상은 고대 의상을 입은 여성이 옷자락을 걷어 나이 많은 여성에게 젖을 먹이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주 이 동상을 본 관광객은 공원 측에 동상에 대해 항의했고, 동상의 사진과 비디오가 중국 온라인 상에 퍼지면서 적절하지 않다는 비난을 샀다.

공원 측은 이 동상은 유교 사상을 가르치기 위해 원나라때 곽거경(郭居敬)이 쓴 책 ‘이십사효(二十四孝)’에 나오는 24명의 효자들의 이야기에 기반하여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십사효’에서 시어머니에게 젖을 먹이는 며느리는 당나라때의 이야기로 시어머니가 노령으로 치아가 모두 없어지자 며느리가 매일 시어머니의 건강을 위해 젖을 먹인다는 내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러나 중국 네티즌들은 이 동상이 현대 사회의 가치와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한 네티즌은 “현대 사회에서 여성이 시어머니에게 젖을 주는 것을 상상이나 할 수 있는가”라며 “이러한 동상은 사람을 불편하게 만들고 어린이들에게 잘못된 가치를 심어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