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파나마에서 감방 내로 마약을 밀반입하기 위해 이용된 고양이가 체포(?)되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19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파나마 검찰은 중부 콜론주의 누에바 에스페란사 교도소 바깥에서 몸에 마약 주머니가 묶인 채로 내부를 들어가려던 고양이 한 마리를 잡았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고양이 한 마리가 수상한 흰색 천 주머니 여러 개를 몸에 단 채로 주변을 기웃거리고 있었는데 당국 관계자는 그냥 지나치려다 이상한 낌새를 느껴 고양이를 잡아 주머니를 열어본 결과, 코카인이나 마리화나와 같은 마약류로 추정되는 흰 가루를 발견한 것.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 교도소에는 무려 1천700여 명의 죄수들이 수감돼 있고, 누군가 교도소 내 수감자를 위해 고양이의 몸에 마약을 묶어 인근에 풀어놓은 것으로 추정됐다.

당국은 마약 밀반입을 시도한 주동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고양이를 동물 보호소로 옮겨 새로운 주인을 찾을 예정이다.

한편 파나마에서는 감방에 마약을 반입하기 위해 동물들을 이용하는 건 흔한 일로 과거 비둘기나 벌까지 동원된 전례가 있다고.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