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전남편의 상간녀 결혼식에 다녀온 후기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등장해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26일 네이트 판에는에는 ‘상간녀 결혼식장 다녀왔어요(후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수만회의 조회 수와 폭발적인 댓글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글을 쓴 A씨는 “상간녀가 1년만에 결혼을 한다”라며 “그 결혼식에 갔다왔다”라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전남편과 불륜을 저지른 B씨는 자신과 결혼 전부터 모임 동료로 만나 결혼식도 참석하고 출산 선물도 줬던 사이라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이들은 A씨 임신과 출산, 육아로 정신 없는 틈을 타 외도를 저질렀다. 특히 특이한 성적 취향을 가지고 있어 “SNS를 통해 스와핑, 커플 교환 등을 즐겼다”고 주장했다.

이로인해 A씨는 남편과 불화 끝에 이혼을 했고 심한 정신적 충격으로 입원치료를 권유받을 정도였다.

이후 상간녀가 혼전임신으로 전남편이 아닌 제3의 남성과 결혼을 한다는 소식을 들었고 A씨는 결혼식에 참석해 신랑 측 부모에게 신부의 과거를 폭로해 버린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씨는 결국 신부 측 형제와 출동한 경찰에게 제지를 당해 결혼식장에서 빠져나왔다고 전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며 전남편과 상간녀로 추정되는 이들의 신상이 공개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인물의 직장, 실명, 출신 학교와 고향, SNS 활동과 사진 등을 올리며 과도한 불륜에 대해 비난을 쏟아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한편 해당 논란에 자신을 A 씨의 전남편이라고 주장하는 C 씨가 해명 글을 올렸다.

C 씨는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결혼 전 웨딩촬영을 할 때부터 아내가 폭력적이었다. 이때 결혼식을 접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 결혼 후에도 걸핏하면 폭행하고 오히려 날 가해자 취급했지만 참았다”고 적었다.

C 씨는 B 씨를 만나면서 스와핑을 즐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외도를 한 것은 맞다. 스와핑은 한창 뉴스나 인터넷으로 관련 기사가 나오길래 호기심에 글을 작성한 것뿐이다. 도저히 아닌 것 같아 실행에 옮긴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Buz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