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중장년, 노년층 여성은 섹스 드라이브 부족, 불감증 등의 성적인 문제를 거의 2배 가까이 많이 겪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미국 메이요클리닉 줄리아나 클링 박사 연구팀이 평균 53세 여성 34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들의 75%는 수면의 질이 낮았고, 54%는 섹스에 문제를 느끼고 있었다.

또한 수면의 질이 낮은 여성은 섹스에 문제를 느끼는 비율이 2배 가까이 높았다. 수면과 섹스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생리’ 상태를 반영했음에도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

수면이 질이 낮으면 건강에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집중력이 떨어지고 피곤을 느끼기 쉽습니다. 또 이로 인해 성적인 기능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즉, 수면이 질이 낮은 여성은 성욕, 흥분, 오르가슴 등 성적인 영역의 모든 요인에서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것.

하루 5시간 미만 자는 여성은 성적인 문제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는데, 통계적으로 유의할 만한 수치는 아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클링 박사는 “수면의 질 개선을 위해 오후 카페인 섭취를 피하고, 자고 일어나는 시간을 규칙적으로 유지하고, 침대에서 휴대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장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