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유튜브 생방송 중 여자친구를 속옷 차림으로 쫓아낸 후 문을 잠가 저체온증으로 사망하게 만든 유튜버가 살인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30일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러시아 스트리머 스타니슬라프 레세트냐크는 여자친구 발렌티나 그리고리에바를 강추위 날씨에 속옷 차림으로 쫓아낸 후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을 유튜브로 생중계 했다.

러시아의 12월은 모스크바 기준 평균 최저 기온 영하 9도 가까이를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나중에 그는 그녀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고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그녀가 죽었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을 향해 “얘들아, 맥박이 없어, 얼굴이 창백해, 숨을 쉬지 않아” 등 현장 상황을 중계했다.

방송 이후 경찰은 긴급 조사에 나서 스타니슬라프를 즉각 체포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러시아에서는 최근 마약, 성폭행, 사망 등 극단적인 콘텐츠를 생중계하는 ‘쓰레기 스트리밍'(trash streaming)이 큰 유행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월 유튜브의 한 방송에서 유튜버가 한 여성에게 마약을 투여하고 성폭행을 가해 처벌받았으며, 지난 2월에는 60세 남성이 강물에서 보드카 1.5리터를 마신 후 사망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