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한 아르헨티나의 여자 시의원이 과감한 노출로 인해 동료 의원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으며 논란이 되고 있다. 아르헨티나 지방도시 살타의 현역 시의원인 칸델라 코레아가 그 주인공.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익명을 원한 한 시의원은 “제발 좀 (몸을) 가렸으면 좋겠다는 의원들이 많다”면서 “직간접적으로 이런 메시지가 그녀에게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동료 시의원들이 지적하는 건 칸델라가 SNS에 올리는 사진들이다.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20만에 달하는 칸델라는 최근 속옷 차림으로 욕실 거울을 보며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Instagram / candelacorreaok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한 동료의원은 “시의회의 품위와 직결된 문제라고 본다”면서 “노출이 심한 사진을 보면서 시민들이 시의회를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피트니스 강사 출신인 칸델라는 2018년 시의원에 당선되기 전부터 SNS를 이용한 소통에 적극적이었다.

특히 노출이 심한 사진을 공유하는 건 그녀에겐 일상이었지만 시의원이 된 후 기존 SNS를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다 보니 정치메시지와 노출이 심한 사진이 뒤범벅이 된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하지만 정작 칸델라는 “일상의 삶을 이어가는 게 무슨 문제가 되느냐”고 반발하고 있다. 그러면서 그녀는 “정치에 입문한 뒤에도 변하지 않는 게 오히려 시민들에겐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주장한다.

사회가 강요하는 선입관을 깰 필요가 있어요. 시의정 활동에 열심이고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시비를 걸 일이 아니라고 봅니다.

한편 그녀는 올해 10월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시의원 재선에 도전한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