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내 마음속에 가두고 싶다” “모든 게 용서가 되는 얼굴이다” 미국에서 과속운전으로 두 명의 사망자를 내고 법원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남성에게 일부 네티즌들이 찬사를 보내 논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6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州) 힐즈버러 순회재판소는 지난 2018년 5월 도로에서 자동차 경주를 하다가, 모녀를 치어 숨지게 한 카메론 헤린(24)에게 최근 징역 24년을 확정했다.

법원에 따르면 당시 18세였던 헤린은 친구와 자동차경주를 하며 도로에서 시속 100㎞로 달리던 중 24세 엄마와 유모차에 타고 있던 1살배기 딸을 들이받았고, 모녀는 즉사했다. 그는 현장에서 체포돼 기소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함께 경주했던 친구는 지난해 유죄협상을 통해 6년형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 당초 30년형을 구형받은 헤린은 유죄협상이 이뤄지지 않았고, 3년여의 재판 끝에 결국 24년형이 확정됐다.

이날 선고 공판은 언론사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재판 내내 눈을 내리깔고 앞을 응시하던 헤린은 자신에게 징역 24년형이 내려지자 눈을 크게 뜨며 놀라는 표정을 짓기도 한다. 헤린 측은 즉각 항소할 뜻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런데 영상이 공개되자 뜻밖의 반전이 일어났다. 일부 네티즌들이 헤린을 옹호하며 감형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교도소에 갇히기엔 너무 아까운 얼굴이다” “순진한 눈을 갖고 있다” “범죄자와 사랑에 빠질 것 같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반면 대부분의 네티즌은 “살인범을 옹호하지 마라” “그는 단지 24년형이지만, 피해자 가족은 평생이 고통이다” “외모로 사람을 평가하지 말라” 등 일부의 철없는 행동에 일침을 날렸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