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이 가운데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재혼을 준비하는 회원(남성 52%, 여성 48%)들의 기본 스펙을 공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혼인 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평균 재혼 연령은 남성 50세, 여성 45.7세로 10년 전인 2010년 대비(남성 46.1세, 여성 41.6세) 높은 수치였다.

남녀 모두 재혼인 부부는 전체 혼인의 11.8%였고, 남성 재혼·여성 초혼은 3.7%, 남성 초혼·여성 재혼은 6%였다.

가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평균지표를 보면 남성은 평균 △40~46세 △연봉 6700만 원 △신장 174.1cm △4년제 대학 졸업 △무교로 나타났다. 여성은 △연령대 38~43세 △연봉 4700만 원 △신장 161.9cm △4년제 대학 졸업 △무교로 조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세부 항목을 보면 연령은 남성 40세~46세(35%), 47~53세(26%), 53세 이상(23%), 34~39세(14%), 33세 이하(2%)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여성은 38~43세(26%), 44~48세(21%), 49~53세(20%), 54세 이상(20%), 33~37세(11%), 32세 이하(2%)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연봉은 5천만원~8천만원(34%), 3천만원~5천만원(31%), 8천만원~1억원(20%), 2천만원~3천만원(6%), 2천만원 이하(6%), 1억원 이상(3%) 순이었다. 여성은 3천만원~5천만원(30%), 2천만원~3천만원(22%), 5천만원~8천만원(21%), 2천만원 이하(18%), 8천만원~1억원(6%), 1억원 이상(2%) 순으로 높게 확인됐다.

신장은 남성 170~175cm(52%), 176~180cm(26%), 170cm 미만(13%), 181cm 이상(9%), 여성 160~165cm(58%), 160cm 미만(24%), 166~170cm(16%), 171cm 이상(2%) 순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최종 학력은 남성 4년제 대학교(45%), 대학원(22%), 고등학교(17%), 2·3년제 대학(16%), 여성 4년제 대학교(36%), 고등학교(27%), 2·3년제 대학(21%), 대학원(16%)의 수치를 나타냈다.

회원 거주지는 남녀 모두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비율이 높았다. 그 중 서울은 남성 30%와 여성 39%, 경기·인천은 남성 34%와 여성 30%의 비중을 차지했다. 종교는 남성 64%, 여성 51%로 무교가 가장 많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결혼정보업체 가연 관계자는 “지난 10년 간 통계청 기록을 보면 평균 초혼 연령보다 평균 재혼 연령의 상승 폭이 더 크다”며 “전체 혼인 건수는 줄었지만, 혼인한 지 20년 이상 된 부부의 황혼이혼 건수가 늘면서 자연스럽게 황혼재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혼을 원하는 회원은 더욱 명확한 배우자 선택 기준이 존재한다”며 “가연 재혼 전문팀은 상담을 통해 회원들이 선호하거나 기피하는 점을 꼼꼼히 챙겨 만남에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Wed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