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한 여성이 남자친구의 이사를 축하해주기 위해 케이크를 사서 집에 들렀다가 사소한 다툼으로 헤어지게 된 사연이 화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만 원짜리 케이크때문에 헤어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소소한 일로 다투다 이별을 맞이하게 된 사연이었다.

글쓴이는 남자친구가 최근 이사를 했고 이를 축하하기 위해 백화점에서 간단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음식(밀키트)와 5만 원짜리 케이크를 사 갔다.

남자친구의 집에서 구입해간 밀키트를 다 먹은 후 글쓴이는 후식으로 당연히 자신이 사간 케이크를 먹을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케이크가 아닌 단팥빵 하나를 꺼내 오더니 둘로 갈라 글쓴이와 나눠 먹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글쓴이는 단팥빵 한 개를 같이 나눠 먹은 후 케이크를 먹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오산이었다. 남자친구는 케이크를 꺼내지 않았다.

결국 글쓴이는 “케이크 먹어보자. 맛 있을 거야”라고 먼저 말을 했다. 그러나 남자친구는 “그거 꼭 먹어야 해? 나 혼자 먹으라고 사 온 줄 알았지”라고 답했다.

글쓴이는 “왜 혼자 먹고 싶었냐”고 물었고 남자친구는 “이사하는 데 네가 아무 도움도 주지 않아서 케이크를 선물로 준 것으로 알았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에 글쓴이는 “갖고 싶은 게 있으면 기분 좋게 말하면 되지 치사하게 사 온 걸 안 꺼내는 건 좀 그렇지 않냐”고 따졌다. 그러자 남자친구는 “이사하면 선물 사 오는 게 기본”이라며 “치사하게 맨입으로 온건 너”라며 오히려 화를 냈다.

결국 글쓴이는 “나는 남자친구 이사한 집에 맨입으로 오는 치사한 X이니깐 인심 후한 애 만나라”고 말하고 집을 나와버렸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케이크는 들고 나오신 거죠? 별 거지 같은 놈을 다 보겠네”, “헤어져서 다행입니다”, “케이크에 감사하세요. 님 인생을 살렸습니다”, “케이크 들고 나왔죠? 그렇다고 해줘요” 등 남자친구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