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9년을 사귄 연인과 결혼을 앞두고 있던 30대 예비 신랑이 충격적인 사실을 접하고 파혼을 고민 중이라는 사연이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예비 신랑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21살에 만나 9년 동안 연애한 후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외동딸인 B씨는 암에 걸린 어머니의 병간호를 위해 취업을 포기했다”며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후 선배의 카페에 근무하며 월 150만원을 벌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B씨는 고등학생일 당시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아파트를 팔았고, 어머니의 오랜 암 투병에 1500만원가량의 빚 또한 생겼다. 금전적 압박에 시달리던 B씨는 결국 공황장애 진단을 받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그러던 어느 날, A씨가 B 씨의 카카오톡을 우연히 보게 되며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B씨가 여성 이름으로 저장돼 있던 남성과 “자기야~”라며 대화를 한 것을 발견한 것.

이를 본 사실을 B씨에 말하자 당황한 B씨는 “병간호로 취업도 안 되고 결혼자금을 마련해야 하는데 1500만원이란 빚이 너무나 큰 빚이었다”면서 해당 남성이 스폰서임을 고백했다.

A씨는 “예비신부가 스스로 스폰서를 찾아 40대 후반 IT기업 대표에게 1년간 월 200만원을 받고 있었다”며 “이제까지 게임회사 투잡 한다며 저를 속였고 부산 출장을 가장하여 스폰서와 여행까지 갔더라. 1년간 날 속여 왔을 생각에 믿음이 한순간 무너졌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B씨는 “내가 원해서가 아닌 금전 문제”라며 용서를 구했고 A씨는 “다른 사람이라면 바로 파혼했을 테지만 9년이나 진심으로 만났는데 그깟 돈이 뭐라고 이렇게 흘러갔는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이 문제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 없을지 너무 고민되고 무섭다”고 고민을 전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 번 깨진 독은 이어 붙인다고 해도 금이 가 있다. 예전과 같을 수는 없을 것”, “차라리 결혼하기 전에 스폰서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서 다행이다”, “그보다 더한 빚을 지고도 정정당당하게 돈 버는 사람들도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9년이라는 시간 동안 남자친구가 봐 온 모습이 있을 것”이라며 “스스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할 만큼 사랑한다면 결혼해라. 그건 본인의 선택이다”라는 조언을 전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