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미국에서 남녀가 아닌 제3의 성별을 의미하는 ‘X’를 표기한 첫 번째 여권이 발급되면서 성소수자들의 인권을 존중하는 새로운 사회의 시작을 알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X 성별 표시가 있는 첫 번째 미국 여권이 발급됐다”며 “2022년 초에 필요한 시스템과 양식 업데이트를 완료하면 모든 여권 신청자들에게 이 옵션을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첫번째 여권을 받은 사람의 신분은 개인정보 보호차원에서 밝히지 않았다.

이 같은 옵션은 여권뿐만 아니라 출생증명서에도 사용이 가능해진다. 또한 이전에는 미국인들이 출생증명서과 신분증에 있는 것과 다른 성별을 여권에 표시하려면 의사가 발급하는 의료 증명서를 제출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의사 소견 없이 개인이 자신의 성별을 선택해 표시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조치로 미국에 거주하는 약 400만명의 논바이너리·인터섹스를 포함한 성소수자들이 여권이나 공식 신분증에 ‘M(Male·남자)’ 또는 ‘F(Female·여자)’ 대신 ‘X’으로 표시할 수 있게 됐다.

논바이너리는 남성과 여성으로 구분하는 기존의 이분법적인 성별 구분에서 벗어난 것으로, 성별 정체성에서 소수자라고 해 ‘젠더퀴어’라고도 부른다.

인터섹스는 간성이라고 불르며 재생산이나 생식에 있어 전형적인 여성이나 남성의 특징/정의(definition)와 다른 생물학적 구조를 나타내는 상태 또는 이러한 상태를 가진 사람이나 여타 동물을 말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국무부는 또 성별과 관계없이 모든 여권 소지자들이 가능한 한 원활한 여행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미국의 다른 정부 기관들과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서 관계자는 ‘X’ 성별 옵션을 공식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모든 시스템을 업데이트하기 위해서는 관리예산처의 승인이 필요한 상태라고 전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번 여권 발급을 계기로 성소수자(LGBTQI+)를 포함한 모든 국민의 자유와 존엄, 평등을 증진하겠다는 국무부의 약속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6월말 논바이너리, 인터섹스, 생물학적 성별에 불응하는 사람들(Gender Nonconforming) 등 성소수자를 위한 여권 발급 절차 개정을 발표한 바 있다. 여권이나 공식 신분증에 ‘M’ 또는 ‘F’ 대신 ‘X’으로 표시할 수 있게 된다는 내용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해결해야 할 기술적인 장애물들이 있다며 올 연말까지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성소수자 인권을 위해 활동하는 사람들에도 미국의 이번 조치를 반겼다.

제시카 스턴 성소수자 인권 외교특사는 “이번 조치는 과거에 시행했던 것보다 더 넓은 범위의 인간 성별을 반영했다”며 “사람은 자신의 진짜 성별을 나타내는 증명서를 보유했을 때 더 큰 존엄성과 존중을 받으며 살아간다”고 말했다.

한편 AFP통신에 따르면, 현재 최소 11개국에서 이미 여권에 ‘X’, ‘기타(other)’를 표시할 수 있는 선택권을 갖고 있다. 미국보다 앞서 ‘X’ 성별 표시를 허용한 나라는 호주, 뉴질랜드, 독일, 네팔, 캐나다, 아르헨티나, 파키스탄 등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소수자의 권리에 대한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