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한 여성 유튜버가 “의사는 남자친구로 최악”이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유튜버 ‘록시’는 ‘의사, 남친으로 최악인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단일직군 중에 가장 많이 소개를 받아보고 연애 상대로 만나본 직업이 의사”라며 “물론 성격도 다 다르고 각자 다른 장단점이 있었지만, 의사라는 직업 자체가 갖는 특성들이 남자친구로 별로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스로 “소개팅을 200번 이상 해 봤다”고 소개하며 연애에 관해 자신의 주관을 담아 조언을 해 주는 영상을 게시하고 있다.

록시는 “내가 이 세상 모든 의사를 아는 것도 아니고 의사 중에 올바른 생각을 갖고, 매력까지 있는 분들도 많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사람마다 다르다’라고 하기엔 의사라는 특정 직업군에서 공통으로 나타나는 성격적 특성이 분명히 있다”고 언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록시는 첫 번째와 두 번째로 ‘자의식 과잉’과 ‘사회성 결여’가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단 의대에는 전국에서 가장 공부를 잘하는 친구들이 간다. 그렇다 보니, 이 친구들은 기본적으로 고등학교 때까지 ‘우쭈쭈’만 받았다. 아무도 터치를 못 한다. 그렇게 평생 한 번도 싫은 소리는 들은 적 없는 채로 ‘내가 하는 말은 다 맞다’ ‘내 행동에 아무것도 잘못된 게 없다’ 이런 상태로 성인이 된다. 대학교에 가서도 의대생들은 1학년 때부터 의대에만 갇혀서 자기들만의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비슷한 사람들끼리만 만나니 시야가 좁다. 똑똑하고 박식한 건 사실인데, 사회적 센스에서 굉장한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경우가 정말 많다”고 말했다.

록시는 “의사들은 예를 들어 사람이 여럿 있는 자리에서 해야 할 말, 안 해야 할 말은 구분 못 한다든가, 이런 말을 하면 상대가 싫어한다든가 이런 걸 잘 구분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세 번째 이유로는 ‘여성의 대상화’를 들었다. 그는 “의대생들은 1학년 때부터 소개팅이 많이 들어오는데, 의사 자체가 인기가 많은 직종이어서 만남의 기회가 많다. 설령 소개팅 자리에서 선 넘는 행동을 해도 상대가 ‘이 사람은 의사될 사람이니 이 정도는 봐 주자’ 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렇다 보니 자기가 뭘 잘못하더라도 교정될 기회가 없고, 상대가 문제를 제기해도 항상 떠받들어지기만 했기 때문에 자신이 아닌 상대 여자를 문제라고 생각한다. 이런 행동은 나이가 들어 전문의가 되면 더 심해져서 무례한 행동도 서슴없이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이어 “본인이 집안, 외모 등이 괜찮거나 의대생이라는 것 외에도 개인적 매력이 한두 가지 더 추가된 경우에는 속칭 ‘뚜쟁이’를 통해 재력이 좋은 집안의 여자들도 연결이 된다. 그렇다 보니 어릴 때부터 여자를 외모, 집안, 재력을 기준으로 급을 나눠 생각하고, ‘내가 마음만 먹으면 신데렐라가 될 수 있구나’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미리 마이너스 통장 만들어서 명품, 차 사고 ‘너 이거 나중에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보면 ‘괜찮아. 이거 한 방에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고 말한 의사 남자 사람 친구도 있었다. 그렇다 보니 재력이 없는 집 딸들은 쉬워 보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연예인, 미인대회 출신, 아나운서, 승무원 이런 분들도 본인들이 원하면 얼마든지 만날 수 있다는 걸 아니까 안하무인”이라며 “어떤 여자도 자기한테 ‘no’하지 않을 걸 아니까, 물건 고르듯이 여자를 자기 입맛대로 찾는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는 ‘여자를 볼 때 특정 부위를 보는데, 몸매 학점은 낮을수록 좋다’고 한 사람도 만났다. A보다 C, C보다 F가 좋다는 말이다. 문제는 클럽에서 놀다가 만났다거나 이런 것이 아니라, 전부 어른들이 연결해서 만난 선 자리에서 만난 분들이 이렇다. 의사들은 무례함의 기준 자체가 일반인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록시는 “가장 인기가 많은 과(진료과목)의 경우에는 의사들이 기본적으로 여자친구 3~4명은 있다. 이런 말이 공공연한 비밀이다. 내 의사 지인들이 해 준 말”이라며 “또 20대 대부분을 평범한 대학생처럼 보내지 못하고 학교에서 썩다 보니 그걸 전문의가 돼서 한다. 그때 유흥에 세게 빠지는 의사들이 많다. 그게 결혼을 해도 안 고쳐지는 경우가 많다”라고도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지나친 일반화 같다”는 비판적인 반응과 “공감이 간다”며 공감하는 반응 등 상반된 반응을 보이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비판적인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은 “그냥 본인이 그런 사람을 만난 건데 일반화가 심하다” “내가 의대에 다니고 있는데, 이렇게 의대생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음부터 편견을 갖고 보기 시작하는 것 같다. 내 주변엔 저런 사람 없다” “본인이 이상한 사람 만난 걸 화풀이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반면 공감 간다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은 “병원에서 일한 지 10년 됐는데 내 경험상 의사의 90% 정도는 저렇다” “군대에 있을 때 군의관 중에 착한 사람은 딱 한 명이었고, 그 외에 다른 분들은 거만한 태도였다” “명문대 치과대학 다니는 사람 만났었는데, 가스라이팅 심했다” “내 주변에 있는 의사들도 저렇다. 참고할 만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Love & Se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