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지하철 3호선 열차 내에서 드러누운 채 “인생은 섹X”라고 소리를 질러 이른바 ‘지하철 3호선 빌런녀’로 불렸던 여성의 두번째 영상이 공개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맥심 코리아는 지난 7일 유튜브에 “[단독]’인생은 젝스’녀 맥심이 공개 섭외합니다. 화보촬영 한 번 가시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지하철 3호선 빌런녀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지하철 내부에서 이상한 행동과 말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은 남성 승객 두 명에게 어깨동무를 한 뒤 “미역국 저렇게 하시지라고 참고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후 여성은 다른 승객들을 향해 “그런 언니들 만나려면 무조건 강남으로”라며 한쪽 다리를 들어 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맥심 측은 해당 영상과 함께 “마스크를 썼지만 목소리 싱크로율 95%의 동일인으로 추정된다”며 “본인이시거나 이 분을 아시는 분들의 모든 제보를 기다린다”며 여성의 연락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맥심은 지난달 24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시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은 지하철 3호선 빌런녀를 찾는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이후 독자에게 제보받은 영상이다.

이와 관련 이영비 맥심 편집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인생은 섹X라는 말에 나름의 철학적 의미가 있을 수도 있다. 저분이 왜 그랬는지 궁금하다”며 찾는 이유를 밝혔다.스커트 차림으로 하이킥…”인생은 섹X” 3호선 빌런녀의 2차 도발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elated Stor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More from Hot Issue